※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허대영 前 부산환경공단 이사장 1심서 '무죄'

함바브로커 유상봉씨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허대영 전 부산환경공단 이사장이
1심에서 무죄를 받았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는
허 전 이사장에게 금품을 줬다는
유상봉의 진술은 믿기 어렵고
뇌물을 수수했다는 사실이 합리적
의심 없이 증명되지 않는 만큼
무죄를 선고한다고 밝혔습니다.

박철훈  
  • 박철훈  
  • pch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