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BIFF 정관개정 '독립성*투명성'명시

부산국제영화제 정관개정이
의결되면서 부산시와 영화제조직위의
1년여 동안의 갈등이 봉합됐습니다.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늘(22) 임시총회를 열고 양측이 요구하는 자율성과
독립성, 책임성과 투명성이 명시된
정관개정을 의결했습니다.

또한 사단법인 '부산국제영화제 조직위원회' 명칭을 '부산국제영화제'로
변경하고 부산시장과 부시장 등
당연직 임원 조항은 삭제했습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