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파크 해킹으로 1천30만명 고객정보 유출

인터파크 해킹으로 1천30만명 고객정보 유출

주민번호는 유출 안돼…악성코드 심은 이메일 보내 전산망 침투

C0A8CA3C000001515335B0FC0008F5C9_P2
국내 대표적 인터넷 쇼핑몰 인터파크에서 해킹으로 고객정보가 대량 유출된 사실이 확인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25일 경찰과 인터파크에 따르면 올 5월 인터파크 서버가 해킹당해 고객 1천30만여명의 이름, 아이디, 주소, 전화번호 등 정보가 유출됐습니다.

해킹은 인터파크 직원에게 악성코드를 심은 이메일을 보내 해당 PC를 장악한 뒤 오랜 기간 잠복했다가 데이터베이스(DB) 서버에 침투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주민등록번호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에 관한 법률상 업체에서 보관하지 않아 이번 공격으로 유출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해커는 정보유출에 성공하자 인터파크 측에 이메일을 보내 “개인정보 유출 사실을 공개하겠다”며 거액의 금품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은 이달 중순께 인터파크 측으로부터 금품과 관련한 협박을 받는다는 신고를 받고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경찰은 해커들이 여러 국가를 경유해 인터파크 전산망에 침투한 것으로 보고 해킹이 시작된 인터넷 프로토콜(IP) 추적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인터파크 측은 “주민번호와 금융정보가 빠져 있음에도 범인이 거액을 요구하고 있다”며 “고객정보를 지키지 못한 것은 변명의 여지가 없고, 범인 검거와 정보 유통 방지를 위해 관계기관과 긴밀히 공조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