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선용품산업협회, 세계선용품협회 가입 신청..국제경쟁력 높아질 것 기대

한국선용품산업협회가 26일 세계선용품협회(ISSA)에 정회원(국가협회) 가입을 신청했습니다.

선용품은 식료품과 수리용 부품 등 선박이 항해하는 동안 필요한 모든 물건을 말합니다.

ISSA는 오는 11월 초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열리는 ISSA의 제 61차 정기총회에서 한국선용품산업협회의 회원 가입 여부를 결정합니다.

김영득 한국선용품산업협회 회장은 “2014년 협회 설립 후부터 ISSA 가입을 준비해왔기 때문에 무난하게 승인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1955년에 설립된 ISSA에는 미국, 일본, 중국, 싱가포르선용품협회 등 43개국의 국가협회가 정회원으로 가입해 있습니다.

우리나라 선용품업계는 협회가 2014년 10월에야 설립되는 등 그동안 구심점이 없어 32개 개별 업체가 준회원으로 가입해 활동해 왔습니다.

한국협회가 정회원이 되면 국내 업체들이 세계 시장의 흐름을 신속하게 파악할 수 있고 ISSA의 네트워크를 통해 훨씬 다양한 마케팅을 펼치고 새로운 시장을 개척할 수 있어 국제경쟁력을 높일 것으로 기대됩니다.

김 회장은 “외국 선주들은 ISSA의 홈페이지에 등재된 업체를 중심으로 제품을 구매하는 경향이 강한데 한국협회 회원사들의 업체명과 생산제품이 ISSA가 발행하는 카탈로그와 홈페이지에 실리므로 매출 증대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부산항을 중심으로 발전한 우리나라 선용품 산업은 2014년 기준으로 유류를 제외한 순수 선용품 시장 규모가 6천억원선에 불과해 48조원대로 추정되는 세계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작습니다.

한국협회는 부산항국제선용품유통센터에 상설전시장을 설치해 외국 선주 등을 상대로 한국제품의 우수성을 알리는 한편 공동 물류를 담당할 도매법인 설립을 추진하는 등 국내 관련산업 활성화를 위해 애쓰고 있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