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례 개정해 방치된 부산시 재산 770억 찾았다

부산시의회에서 조례를 개정하면서 그동안 방치됐던 부산시 재산 수백억원을 찾았습니다.

부산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 이상갑 정동만 의원은 올해 초 공유재산관리계획 관련 개정 조례를 제정했습니다.

이 조례는 공유재산 대장관리를 의무화하고, 공유재산을 효율적으로 하도록 규정했습니다.

조례에 따라 부산시는 올해 5월 공유재산 관리 계획을 새로 마련하면서 그동안 방치돼 온 604건의 재산을 찾아냈습니다. 시세로 따지면 770억원에 이릅니다.

토지나 건축물대장, 등기부 등본에는 있는 재산이지만 공유재산관리시스템에 등록되지 않았습니다.

시는 대장과 시스템을 일일이 대조하는 과정에서 토지 20만7천265㎡와 공동주택 283채에 달하는 공유재산이 관리시스템에 등록되지 않은 것을 확인하고 이를 다시 실었습니다.

이 의원은 부동산 외에 공유 물품 관리에도 허점이 있을 것으로 보고 “부산시 공유재산 및 물품 관리 조례 개정안”을 다음 달 열리는 임시회 때 발의할 예정입니다.

이 개정안이 시의회를 통과하면 일반 재산 관리에 민간 전문가가 참여할 수 있어 재산 관리에 효율성이 높아질 것으로 이 의원은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 의원은 “방치된 공유재산을 찾는 것을 넘어서 앞으로는 적절하게 활용함으로써 재산 운용의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제도를 정비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