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이란, 조선·해양·항만 분야 협력 확대

부산과 이란의 해양·항만 분야 비즈니스 협력 확대를 위한 “B2B 네트워킹 행사”가 26일 오전 10시 부산상의 2층 국제회의장에서 열렸습니다.

이날 행사에는 경제사절단으로 방한한 10여 명의 이란 기업인과 조성제 부산상의 회장을 비롯한 지역 대표 중견기업인 등 60여 명이 참석해 교류 협력 방안을 모색했습니다.

이란 기업인의 부산상의 방문에는 모하메드 사이드 세이프 이란 해양산업개발국 국장(차관), 모하메드 사이드 네자드 항만해사청 부청장(차관), 후세인 알리 압돌해이 수산청 부청장(차관), 모스타파 라자비 재정경재부 장관 고문관 등 이란 해양·항만 분야 정책 결정권자들이 대거 참여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조성제 부산상의 회장은 이날 환영사에서 “이란은 전 세계가 주목하고 경제교류를 희망하는 국가로 부각했습니다. 우리 역시 이란 진출에 대한 높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라며 “”이란 경제사절단 부산 방문이 지역 기업의 이란 시장 진출과 비즈니스는 물론 부산과 이란 상호 간 교류협력 채널을 강화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란 경제사절단은 지난 5월 부산시와 부산상공회의소 등의 이란 현지 세일즈 답방 목적으로 부산을 방문했습니다.

인구 7천700만 명의 중동지역 2위 규모의 내수시장을 가진 이란은 지난 1월에 경제제재가 해제되면서 새로운 시장으로 급부상하고 있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