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 근로자 3차 상경투..구조조정 철회 요구

경남 거제시 삼성중공업 노동자협의회(노협) 소속 근로자들이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삼성 본관 앞에서 3차 상경투쟁을 벌입니다.

근로자들은 이날 강남 일대를 돌아다니면서 거리시위에도 나섭니다.

삼성중 사측의 구조조정 철회 등을 촉구하기 위해서 입니다.

26일 삼성중 노협에 따르면 상경 시위에는 노협 소속 근로자 150여명이 참여할 예정입니다.

근로자들은 26일 자정 버스에 나눠타고 거제를 출발해 다음날 오전 삼성 본관 앞에서 집회를 엽니다.

이들은 이어 1시간정도 삼성 본관~강남역사거리~서이초교~삼성 본관 구간에서 거리시위에 나섭니다.

근로자들 가운데 일부는 용접재킷을 입고 거리시위에 참여합니다.

이들은 오전 10시30분쯤 집회를 마치고 다시 거제로 돌아갑니다.

노협 관계자는 “다음주부터 시작되는 올 여름휴가를 앞두고 막바지 사측에 구조조정 철회 등을 요구하기 위해 3번째 상경투쟁을 벌이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