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와 짜고 3천886일 장기 입원해 보험금 9억원 가로챈 일가족 보험사기단

입원치료가 필요하지 않은데도 의사와 짜고 장기입원한 뒤 9억원대의 보험금을 가로챈 일가족 보험사기단 7명이 붙잡혔습니다.

경남 거제경찰서는 허위 장기동반입원 등 방법으로 보험금을 받아 챙긴 혐의(사기)로 A(60·여)씨와 A씨의 자녀, 여동생 가족 등 7명을 붙잡아 이 가운데 A씨와 A씨의 여동생(56)을 구속하고 나머지 5명은 불구속입건했다고 27일 밝혔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장기간 동반입원할 수 있도록 봐준 혐의(사기방조)로 거제시 S병원 의사 B(46)씨를 불구속입건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병원 입원 시 입원일수에 따라 보험금이 중복 지급된다는 점을 노리고 19개 보험사의 141개 보장성보험에 집중 가입했습니다. 그리곤 입원치료를 받지않아도 되는 무릎관절증 등 병명으로 2006년 1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205차례 3천886일동안 반복해 장기 입원하는 수법으로 모두 9억7천650만원의 보험금을 받아 가로챘습니다.

경찰은 이들의 허위 장기입원 의혹과 관련, 금융감독원 제보를 받아 수사에 착수해 이들의 병원 입퇴원 내역 분석 등을 통해 보험사기 혐의를 밝혀냈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