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포열차사고 78명의 희생자를 위한 추모비 24년만에 건립

1993년 78명의 목숨을 앗아간 구포열차사고의 희생자를 위한 추모비가 내년 3월 부산 구포역 일대에 건립됩니다.

국제전통문화예술진흥회는 내년 3월 28일 구포열차사고 발생 24주기 때 구포역 일대에 추모비를 세울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구포열차사고는 1993년 3월 28일 서울에서 부산으로 향하던 무궁화호 열차가 구포역 도착 직전 탈선해 78명이 사망하고 198명이 다친 대형 사고입니다.

당시 지중선 공사를 위해 선로 아래에서 진행된 발파 작업 때문에 지반이 붕괴하며 열차가 탈선했습니다.

손영철 국제전통문화예술진흥회장은 “희생자가 78명이나 되는 대형 사고였음에도 추모비가 없는 것이 안타까웠다”면서 “사고가 점점 잊히는 것 같아 시민의 관심을 유도하려고 추모비 건립을 진흥회 차원에서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국제전통문화예술진흥회는 28일 구포역 광장에서 시민과 기초단체 관계자들을 초청해 “구포열차사고 희생자 위령제”도 열 계획입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