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양산 점착제 공장 대형 화재,진압 난항

{앵커:

오늘 오후
경남 양산의 한 공장에서
큰 불이 났습니다.

유독가스가 현장을 뒤덮으면서
화재 진압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합니다.

윤혜림 기자가 전화로 연결돼 있습니다.

윤기자 상황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오늘 오후 6시쯤
경남 양산시 유산동
유산공단 내에 있는
모 점착제 제조공장에서
불이 났습니다.

이 불로 공장 작업자
2명이 부상을 당해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화면에서 보시다시피
불이 나면서 시커먼 연기가
공장과 인근을 뒤덮고 있는데요,

폭발음도 들리면서
인근 주민들이 놀라 현재 대피해
있는 상황입니다.

불이 나자 소방헬기와 소방차등 20여대가 동원돼 진화작업을 펼치고 있습니다.

하지만 불이 시작된지 2시간이
넘었는데도 불구하고 유독가스와 함께 짙은 연기로 소방차가 진입하지 못해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입니다.

인근에 공장 창고들이 밀집해 있어
확산피해가 우려됩니다.

경찰은 우선 최대한 소방인력을 동원해 불이 확산되는 것을 막는데 주력하는 한편 추가 인명피해가 있는지
확인하고 있습니다.

KNN 윤혜림입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