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기초의회 의장직 담합…합의서까지

{앵커:
그동안 기초의회의 감투 나눠먹기는
소문으로만 무성했는데요,

제 7대 부산진구의회의
여당 의원들이 의장직을 두고
담합했던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그런데 합의대로 이행되지 않으면서
금품이 오간 정황이 나와 경찰이
수사까지 벌이고 있습니다.

주우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KNN이 단독 입수한 “제 7대 부산진구
의장 선출에 관한” 합의서 입니다.

특정 여당 의원 2명을 각각 전*후반기
의장으로 추대하자고 돼 있습니다.

합의서는 전반기 의장 선거를 앞둔
지난 2014년 7월에 만들어졌습니다.

전체 구의원 19명 가운데,
여당 구의원 10명이 서명했습니다.

이들 10명은 구의원이 되자마자 첫
의정활동으로 담합부터 한 셈입니다.

과반수 의원이 참여한 여당 측의
이 같은 담합은 현실로 이어졌습니다.

합의서에 거론된 특정 의원이,
실제 전반기 의장으로 선출됐습니다.

합의서에 서명한 한 의원은,
본인만 서명에 반대할 수 없는
분위기였다고 해명했습니다.

그런데, 부산진구의회의 구태는
이게 다가 아니었습니다.

“얼마 전 있었던 후반기 의장
선거에서는 어떤 이유에서인지
합의서대로 의장이 선출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지금은 후반기 선거 때
금품이 오갔다는 정황이 불거져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민주적 절차가 사라진 기초의회는
존재 이유도 없다는 점을 이번 기회에
되돌아 봐야 합니다.

KNN 주우진 입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