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대형유통점 지역공헌사업비 매출액 0.045% 불과

창원시 0.2% 이상으로 “가이드 라인”…유통업체 16곳과 상생협약 체결

경남 창원시에 점포를 둔 대형유통업체들이 벌이는 지역공헌사업 지출액이 매출액의 0.045%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창원시는 올해 1월 대형유통업체 지역기여도 조사를 했습니다.

롯데·신세계·대동백화점, 롯데마트·이마트·홈플러스·농협하나로마트 등 창원시내에 매장이 있는 16곳이 대상이었습니다.

16개 대형유통업체들이 지난해 창원시에서 올린 매출액은 9천671억원이었습니다.

그러나 장학금 전달·사회복지시설 돕기·공익재단 기금 지원 등 전체 지역공헌사업 지출액은 매출액의 0.045%에 불과한 4억3천900만원에 그쳤습니다.

창원시는 이후 대형유통업체들의 지역 기여도를 높이려 창원시정연구원, 창원경실련 등과 함께 상생협력 가이드 라인을 만들었습니다.

가이드 라인을 통해 현재 0.045%에 불과한 대형유통업체들의 매출액 대비 지역공헌사업 지출을 매출액의 0.2% 이상까지 늘리도록 했습니다.

지역민 고용비율은 현재 94%에서 96%까지 높이고, 지역 업체에 맡기는 비율이 26%에 불과한 청소·주차관리·인쇄물 제작 용역도 50% 이상까지 올리도록 했습니다.

이밖에 업체마다 지역상품 상설매장을 운영하고 업체별로 1개 전통시장과 자매결연을 하는 방법으로 경영기법이나 상품진열 방법 등을 전수하도록 했습니다.

송성재 창원시 경제국장은 “대형유통업체들이 지킬 수 있는 현실적 수준에서 가이드라인을 만들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창원시는 대형유통업체들이 가이드라인을 잘 지키는지 실적을 조사해 공개하도록 하는 내용을 넣어 “유통업 상생협력을 통한 소상공인 보호 조례” 개정에도 착수했습니다.

창원시는 또 산하기관인 상권활성화재단 조직 내에 지역상권 통계조사·지역공헌사업 활성화 등을 담당하는 상생협력팀을 만들기로 했습니다.

안상수 창원시장과 창원시내 16개 대형유통업체 대표이사·점장 9명은 28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상생협약서에 서명했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