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경발련이 사무처장 사조직?, 직원 휴가비도 안줘

{앵커:
3개월 만의 원장경질로 파행을 겪고있는 경남발전연구원이 그동안 사실상
사무처장의 사조직 처럼 운영돼 온 것으로 드러나고 있습니다.

후임원장으로 누가오든
대대적인 조직정비가 필요한 상황입니다.

진재운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공공기관 직원들은 휴가를 가지 않는
일수 만큼 수당을 받습니다.

하지만 경남발전연구원은
주지않았습니다.

지금까지 확인된 것만 퇴직자
17명에 천2백여만원!

지난 2년여 동안입니다.

{전직 경남발전연구원 관계자"사용하지 않은 휴가 일 수에 대한 수당을 2년 내내 지급안했습니다."}

문제가 불거지자 퇴직자들은 수당을
돌려받았지만 직원들은 아직도 받지 못하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습니다.

경남도가 출연한 공공기관이 근로기준법을 위반한 것입니다.

왜 이런 일이 빚어진 것일까?

연구기관이 사조직화로 표류하면서 빚어졌다는 분석이 지배적입니다.

경남발전연구원의 조직도입니다.

특이한 것은 원장 아래에서 사무처장이 모든 부서를 총괄하도록 돼있습니다."

"부산과 울산발전연구원의 경우 사무부서는 연구기능을 도와주는 곳이지만 경남발전연구원만 사무처장이 막강한 권한을 행사해온 구조인 것입니다."

{경남발전연구원 관계자"경남도에서 퇴직을 하고 예우 차원에서 있다가 가는 자리입니다. (도지사에게는)보은의 자리 중 하나죠"}

이런 기형적 직제는 2년여 전 홍준표 경남도지사와 같은 고향출신인
김모 사무처장이 부임하면서 만들어졌습니다.

지난해 12월
정치인 출신 전직 조모 원장이 낙마해 공석이 되자 김처장은 원장 직무대행으로 자신의 입지를 강화해 갑니다.

원장 전용인 그랜저 승용차를 업무용으로 규정을 바꿨습니다.

직무대행으로는 차량을 이용할 수가 없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전직 경남발전연구원 관계자"단 한번도 타지 않을 걸 왜 변경했겠습니까? 한번을 탔던 여러번을 탔던 (규정을)변경해서 (탔습니다.)"}

이 뿐아니라 아예 자신의 임기와 관련된 규정을 바꿔 연임이 가능하도록 했습니다.

이 모든 것은 원장이 공석인 상태에서
일어났습니다.

특히 정치 중립을 취해야 할 경남발전연구원 직원들에게 교육감 주민소환 서명을 강요했다는 의혹마저 증폭되고 있습니다.

{경남발전연구원 관계자"싸인(서명) 요구를 했습니다. 저는 안했거든요. 우리는 정치적 중립이어야 된다고(생각..)"}

문제가 불거지자 김처장은 최근 휴가 상태에서 사직의사를 밝혀 왔습니다.

"경남유일의 싱크탱크인 경남발전연구원이 사조직화로 전락하면서 정치 소용돌이의 한 가운데로 내몰린 가운데 근본적이고 대대적인 수술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knn 진재운입니다.

진재운 기자
  • 진재운 기자
  • spring@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