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절도·무면허 운전한 체중 110㎏ 20대 절도범 잡고 보니 60㎏..

정비소에 입고된 차량을 훔치고 무면허로 운전하다 사고를 낸 뒤 달아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절도 등의 혐의로 A(22)씨를 구속했다고 29일 밝혔습니다.

경찰은 사건 초기에 이 남성을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했지만, 주민등록증의 사진과 목격자가 진술하는 인상착의가 너무 달라 수사에 혼선을 빚었습니다.

A씨는 이달 8일 오전 2시 부산 남구 한 자동차 정비공장에서 코란도 차량을 훔친 뒤 감만동 한 주유소에서 기름을 넣고 돈을 안 내고 그대로 달아났습니다.

A씨는 이어 전남 진도로 이동해 코란도를 버린 뒤 같은 달 16일 오전 5시에는 진도의 지인 집에 침입해 지인의 체어맨 승용차 열쇠를 훔쳐 차를 몰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씨는 이날 경기도 수원으로 도주해 경찰의 추적을 받자 차량 3대를 들이받고 도주해 차를 버리고 달아났다가 열흘 만에 부산에서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운전면허를 딴 적이 없었고 2년 전에도 차량을 훔쳐 무면허로 운전한 혐의로 1년간 징역을 살았습니다.

경찰은 A씨가 주유소에서 사용하려 했던 신용카드를 토대로 주민등록을 조회, 사진자료 등을 참고로 A씨의 몸무게가 110㎏일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그런데 주유소 종업원은 “주유비를 내지 않고 달아난 사람은 마른 체형의 남자였다”고 진술했습니다.

주유소에 신용카드를 제시한 사람과 주유소 종업원이 만난 사람은 같은 사람인데 인상착의가 너무 달랐습니다.

경찰이 추적 끝에 A씨를 잡고 보니 A씨는 주민등록증을 만들 당시 몸무게가 110㎏이었지만 군대에 가려고 두 달 만에 50㎏ 이상을 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같은 사람의 모습이 이렇게 달라질 수도 있다는 것에 우리도 깜짝 놀랐다”고 말했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