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폭염 경보, 피서 인파 절정

{앵커:
7월의 마지막 날인 오늘.

숨쉬는 것조차 무더운 하루였죠?

부산 경남 대부분 지역에서
폭염 경보가 내려지면서
일부 지역에서는 체온보다 높은 37도를 웃도는 찜통 더위를 보였습니다.

피서 인파도 최절정을 보이고 있습니다.

황보 람 기자입니다.}

{리포트}

뜨거운 햇볕이 내리쬐는 백사장은
피서객들로 가득합니다.

바닷물에 몸을 던지고, 튜브를 탄 채 넘실대는 파도에 몸을 맡기기도 합니다.

{박혜미/전남 순천시/"날씨가 너무 더워서 물에 들어가고 하니까 시원하고, 재미있고, 외국인들이 정말 많아서 외국에 온 것 같은 기분이에요."}

오늘 하루(31) 해운대에만
80만명이 찾는 등
부산지역 해수욕장에
올 들어 가장 많은
260만여명의 인파가 찾았습니다.

부산*경남 대부분의 지역에
폭염 경보가 내려지면서
해수욕장에는 피서 인파로
발 디딜 틈이 없었습니다.

오늘(31) 낮 최고기온이
창원 36,7고 창녕은 37.5도까지
치솟았습니다.

고성,거제,통영을 뺀 부산*경남 전역에 폭염 경보가 발효됐습니다.

체온보다 높은 더위에
시민들은 도심 시원한 곳으로
몰려 들었습니다.

{김성민/창원 신월동/"집 가까이에 이렇게 물놀이터가 있어서 같이 나와서 아이들 하고 즐겁게 노니까 기분 좋습니다."}

백화점은 가장 좋은 피서지 입니다.

백화점이나 영화관은
무더운 야외를 피해 찾은 시민들로
하루종일 북새통입니다.

{황성호/부산 용호동/"햇볕이 너무 뜨거워서 집에 있기 갑갑해서 시원한 백화점에 (왔습니다.)"}

폭염 특보가 10일 넘게 이어진
가운데 이같은 더위는 8월 중순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KNN 황보 람입니다.

황보람 기자
  • 황보람 기자
  • lhwangb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