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올림픽 성공 기원하는 축하 비행, 인간 새

무동력 비행 장비 “윙수트”를 입고 헬리콥터 밖으로 뛰어내리는 스턴트맨들.

오색의 연기 꼬리를 그리며 창공을 가로지릅니다.

그리고 무서운 속도로 브라질 명물인 예수상을 향해 돌진~

국적이 다른 네 명의 스포츠맨이 “리우 올림픽”의 성공을 기원하고자 해발 710미터 산 정상에 있는 예수상을 지나는 축하 비행에 나섰습니다.

각자의 비행 노선과 각도를 정확히 계산해 연습했다는 인간 새들.

대열을 맞춰 하늘을 나는 모습을 보니까 마치 에어쇼에서나 보던 전투기 편대 비행을 연상케 하네요.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