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부전역 KTX 정차로 김해신공항 광역교통망 활용…부전역세권 개발도 추진

KTX 열차를 부산 부전역에도 정차시켜 김해신공항 접근성을 높이고 부전역세권을 동시에 개발하자는 의견이 제시됐습니다.

부산발전연구원은 1일 BDI정책포커스로 “KTX 부전역 정차를 통한 역세권개발”이라는 보고서를 내고 이같이 제안했습니다.

이 보고서를 작성한 이상국 연구위원은 “부전역은 철도교통의 축으로, 광역교통과 도시교통을 연결하는 중심지”라며 “부전역에 KTX를 정차시켜 김해신공항 광역접근성을 확보하고 부전역세권 개발을 동시에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연구위원은 “현재 건설 중인 경전선(부전∼마산 복선전철)을 활용해 김해신공항 연계철도의 광역접근성을 확보하면 중복투자를 최소화할 수 있다”며 “5천억 원을 들여 부전역에서 경전선과의 합류 분기점까지 4㎞ 구간에 철로를 연결하면 김해신공항 KTX 운행을 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또 “올 연말 수서 KTX가 개통하면 부산역의 KTX 도착과 출발이 훨씬 늘어날 것으로 예상돼 운영 과부하가 우려된다”며 “부전역의 KTX 정차는 부산역 과부하를 해소하는 대안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2013년 수립한 “부전역 복합환승센터 개발계획”을 보면 부전역 KTX 정차 때 이용객 분포는 부전역 69%, 부산역 31%로 나타났습니다.

이 연구위원은 “부전역은 철도를 이용해 타 도시에서 부산 도심으로 접근할 수 있는 요충지로, 낙후된 주변 환경을 변화시킬 수 있는 입지”라며 “김해신공항을 연계하는 부전역 KTX 정차를 허용해 역세권 개발의 토대도 마련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연구위원은 부전역세권 개발 전략으로 ▲ 부산 KTX 기능 재배치(부전역 KTX 정차)를 논리 개발 ▲ 동남권 메갈로폴리스 거점도시 광역교통망 구축 ▲ 복합환승센터 건립과 역세권 개발을 위한 협력 등을 제시했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