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휴일 외부체육대회 부상, 업무상 재해 아냐

창원지법 행정단독 정성완 부장판사는 회사 승인을 받아 휴일 외부 체육대회에 나가 다친 회사원이 근로복지공단을 상대로 요양급여를 달라며 낸 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을 내렸습니다.

창원공단내 모 기업체 직원 40살 박모씨는 회사 탁구 동호회원자격으로 지난해 10월 일요일 열렸던 탁구대회에 참가했다 부상을 입자 업무상 재해라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재판부는 탁구대회가 일요일로 근무시간이 아니고, 대회 개최목적이 회사업무와 상관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