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선 정원 초과·낚시 금지구역 하선 어선 등 적발

경남 통영해양경비안전서는 승선 정원을 초과하거나 금지구역에 낚시꾼을 내려 준 혐의(수상레저안전법·낚시관리 및 육성법 위반)로 레저선박 조종자 A씨와 낚시어선 선장 B씨를 조사하고 있다고 1일 밝혔습니다.

A씨는 지난달 31일 통영시 사량도 인근 해상에서 승선 정원을 3명 초과한 7명을 태우고 운항하다 단속하던 해경 함정에 적발됐습니다.

B씨는 이날 오후 낚시를 금지한 바위 섬에 낚시객 7명을 내려줘 낚시하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해경은 여름 휴가철을 맞아 이런 사례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단속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