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산서 휴가 일가족 또 교통사고로 참변

{앵커:
오늘도 안타까운 교통사고
참변이 있었습니다.

부산에서 휴가를 보내며
물놀이를 가던 일가족 4명이 숨지고
1명이 크게 다쳤습니다.

강소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일가족 5명을 태우고 교차로에
진입하던 차량이 속도를 줄이지
못합니다.

운전자의 다급한 외침이
터져나옵니다.

{"차가 왜 이러나 아이고!"}

뒷 자석에 생후 3개월된 아들을
안고 탄 아이 엄마의 비명도
이어집니다.

{"아기! 아기! 아기!"}

차량은 길 가에 서 있던 사람은
가까스로 피했지만
불법주차돼 있던 트레일러 차량은
피하지 못하고 그대로 들이받고
맙니다.

{목격자"갑자기 폭발음 소리가 나서…아기는 튕겨져 나가서 바닥에 누워있고 차는 완전히 찌그러져 있는 상태"}

이 사고로 운전자 64살 한모 씨가
크게 다치고 차량에 타고 있던
한씨의 부인과 딸, 그리고
외손자 두 명 등 일가족 4명이
숨졌습니다.

거제에 사는 한 씨의 딸과
두 외손자는 방학을 맞아 외할아버지
댁을 찾아 물놀이를 가던 중이었습니다.

{강중택/부산남부경찰서조사계장"산타페 차량운전자가 가족들을 태우고 부산 감만동에서 다대포로 물놀이를 가기 위해서 출발했는데 갑자기 브레이크가 듣지 않았는지 정지를 하지 못하고…"}

경찰은 트레일러 차량이 사고 2분 전,
불법주차를 한 것으로 보고 형사입건 여부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또 브레이크가 고장났다는
운전자 한 씨의 진술을 토대로
국과수에 차량을 보내 결함여부를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KNN 강소라입니다.

강소라 기자
  • 강소라 기자
  • so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