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7월 기업경기지수 제조업↑, 비제조업↓

불황에 허덕이던 부산지역 제조업은 바닥을 다지고 다소의 회복 기미를 보인 반면 비제조업은 여전히 고전을 면치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은행 부산본부는 3일 “7월 부산지역 기업경기조사(BSI) 자료”를 발표했습니다.

이 자료를 보면 7월 부산지역 제조업의 업황 BSI는 73으로 전월보다 3포인트 상승했습니다. 부문별로는 수출기업이 1포인트(82→83), 내수기업은 3포인트(65→68) 각각 올랐습니다. 규모별로 보면 대기업은 6포인트(99→93)로 하락했지만, 중소기업은 6포인트(93→99) 뛰었습니다.

제조업의 8월 업황 전망 BSI도 7월보다 1포인트 상승했습니다. 반면, 비제조업의 업황 BSI는 73으로 전월과 비교해 1포인트 하락했습니다.

비제조업 매출 BSI는 1포인트(77→76)로 1포인트, 채산성 BSI는 3포인트(77→74)로 떨어졌고, 자금 사정 BSI는 전월과 같은 수준(76)으로 나타났습니다.

경영 애로 조사에서 지역기업은 “불확실한 경제 상황”(응답률 20.5%)을 가장 큰 어려움으로 꼽았습니다.

다음은 내수부진(23.0%), 인건비 상승(14.0%), 경쟁 심화(11.8%) 등을 지적했습니다.

전반적인 경기동향을 파악하고 경기를 예측하는 BSI는 기업인의 현재 경기수준에 대한 판단과 전망 등에 대한 설문조사를 통해 산출합니다.

기준치 100 이상이면 긍정 응답 업체 수가 부정응답 업체 수보다 많음을, 100 이하이면 그 반대를 뜻합니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15일부터 22일까지 지역 611개 업체를 대상으로 이뤄졌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