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이군현 국회의원, 오늘 소환 조사

보좌관 월급을 빼돌려 정치 자금으로 쓴 혐의를 받고있는 새누리당 이군현 국회의원이 오늘 오전 서울남부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할 예정입니다.

이 의원은 지난 2011년 7월부터 2015년 12월까지 보좌관 급여 가운데 2억 4천여만 원을 돌려받아 직원 인건비와 사무소 운영비 등으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