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그룹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롯데, 어부지리 5연패 탈출

{앵커:
롯데가 어제 넥센의 끝내기 실책으로
천신만고 끝에
5연패에서 탈출했습니다.

일단 한숨은 돌렸지만,
어제 경기 내용을 보면
뒷맛은 씁쓸했습니다.

정수영 아나운서가 전합니다. }

{리포트}

5대5로 팽팽하던 9회말.

두산에서 이적한 김동한이
천금같은 안타를 치며
롯데는 1사 3루,1루의
기회를 잡았습니다.

하지만 강민호의 타구는
멀리 뻗지 못했고,
황재균은 3루에 발이 묶였습니다.

그런데 넥센의 홈 송구가
뒤로 빠지면서 순식간에
경기는 롯데의 승리로 끝났습니다.

6대5,
롯데의 9회말 끝내기승이었습니다.

반면 넥센은 끝내기 실책이라는
보기 드문 상황을 연출하며
연패에 빠졌습니다.

하지만 승리의 기쁨보다
아쉬움이 컸던 경기였습니다.

6회말 최준석의 역전 석점포는
롯데 불펜이 5분도 안 돼
동점을 허용하며 물거품이 됐습니다.

승리를 코 앞에 뒀던 9회초에는
황재균의 결정적인 실책이 터졌고,
손승락도 동점 안타를 맞고
블론 세이브를 기록했습니다.

이기고도 개운치 않은
어부지리 승리였습니다.

5연패에서 벗어난 롯데는
어제 승리로 5위 KIA와의 격차를
한 경기 반차로 좁혔습니다.

한편 마산에서 열린 NC와 kt의 경기는
2회초 우천으로
노게임 선언됐습니다.

NC는 이틀 연속 비로
경기를 치르지 못하면서
10개 구단 중 가장 적은 경기를
소화해 후반기 일정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KNN 정수영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