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건강 365 – 뇌졸중과 헷갈리는 경추척수증

{앵커:혹시 경추 척수증이라고 들어보셨나요? 뇌졸중과 증상이 흡사하지만 경과나 치료법은 판이하게 다릅니다.

오늘 건강365에서는 경추척수증에 대한 정보를 알아봅니다. 화면보시죠.}

{리포트}

손에 힘이 풀려 젓가락질이 힘들고 걸음걸이가 이상해지면 뇌졸중부터 의심하게 되는데요.

하지만 목뼈를 지나가는 신경이 눌려도 이런 증상이 생깁니다.

{안성준 부산성모병원 정형외과 과장/ 미 UCLA대학 메디컬척추센터 fellowship, 전 해운대백병원 외래교수, 심평원 척추분과 자문위원}

척추신경 중 목이나 등뼈 부분은 뇌의 연장인 중추신경에 해당하는 부분인데요.

이부분 신경이 압박을 받으면 단추 풀기나 숟가락질 젓가락질, 주먹쥐었다 펴기 등의 손놀림이 어눌해지거나 보행 시 균형감각이 떨어지거나 다리에 힘이 없어 보행장애가 생기게 됩니다.

뇌졸중 또한 병의 원인에 따라 갑자기 또는 서서히 생길 수 있는데요.

가장 큰 차이점은 두통이나, 구토, 머리 부분의 증상, 즉 시력과 말하기, 이해력 장애 등이 없다는 점입니다.

경추척수증을 방치하면 관절이 마비돼 잘 움직일 수 없고 뼈가 쉽게 부러지는데요.

원인은 이렇습니다.

원인은 굉장히 다양한데요.

목 부위에 신경이 지나가는 척추가 불안정하게 흔들리거나 척추관이 선천적으로 좁을 때 생깁니다.

또 목디스크 또는 인대가 뼈로 변하는 골화증, 종양 등의 이유로 신경이 압박을 받는 상태에서도 생깁니다.

보통 나이가 젊어서 혈액 순환 상태가 양호할 때는 증상이 없다가 나이가 들어가면서 신경으로 가는 혈액공급이 원활하지 않게 되면서 증상이 서서히 진행하게 됩니다.

무분별한 수술에 대한 경고가 이어지고 있지만 경추 척수증만은 예외입니다.

대부분 보존치료로는 회복이 힘들고 외과적인 수술만이 유일한 치료법인데요.

일반적으로 목디스크 환자의 대부분은 수술 없이 잘 치유되는 반면 척수증은 치료의 목표가 통증 조절이 아닌 마비를 회복시키는데 있으므로 수술적 치료가 아니면 치료시기를 놓치게 되는 경향이 있습니다.

경추증에서는 일반적인 비수술적인 대부분 치료는 효과적이지 않는데요.

손이 어눌하고 보행장애가 있는 경우, 수술은 신경압박부위를 풀어서 신경의 혈액순환을 회복시켜 환자에게 마비의 극적인 회복을 기대할 수 있는 드라마틱한 치료방법입니다.

하지만 나이가 너무 많거나 수술시기가 늦어지면 완전한 회복을 기대하기 어려우므로 가급적 조기에 적극적인 치료를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경추 척수증 수술 이후에는 근력 강화 운동 등 물리치료가 필요한데요.

과도한 목의 사용도 삼갑니다.

경추척수증 수술의 장점은 마비의 극적 호전을 통해 일상생활의 복귀가 가능하다는 것입니다.

수술 후 관리는 대부분 특별한 재활치료 없이 팔, 다리 마비의 호전을 경험하게 됩니다.

하지만 수술이 늦게 시행되거나 수술이 불완전하게 된 경우 마비가 부분적으로 남아있게 되는데요.

이 경우는 재활치료를 요하게 됩니다.

경추 척수증은 진단 1년 이내에 수술해야 효과가 좋습니다.

인지기능이 떨어지지는 않지만 손놀림이나 걷는 자세가 불안하면 빨리 병원을 찾아야 합니다.

건강 365였습니다.

박정은 구성작가
  • 박정은 구성작가
  • jep@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