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상평산단 재생사업 일부 기업 특혜논란 난항

경남 진주 상평산업단지 재생사업이 관련 기업인들의 이해관계로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시는 1975년 조성해 노후화한 213만5천231㎡ 규모 상평산단을 첨단산업단지로 바꾸는 재생사업을 추진하기로 하고 지난해 6월 8억8천만원으로 용역을 의뢰했습니다.

지난 5월엔 주민설명회를 열어 토지이용계획안을 밝힌 데 이어 상평산단 내 기업인들의 의견도 청취하고 있습니다.

시는 상평산단 중 20%인 42만4천377㎡를 복합시설용지로 바꿀 계획입니다. 나머지는 공업용지로 두기로 했습니다.

복합시설용지 대상은 한일병원~KT 1.4㎞, 삼삼주유소~동일스위트 아파트 970m, 공단교차로~남강교 900m 구간입니다.

시는 복합시설용지 내 50%는 산업시설로, 나머지는 주거·상업·업무 공간 등으로 각각 활용하기로 했습니다.

시는 재생사업을 원활하게 추진하려고 지난 1일 신규 입주 및 건축행위 등에 대한 규제를 해제하고 기존 공단 구조를 바꾸는 재생 용역도 중단했습니다.

그러나 복합시설용지 변경 대상에서 제외된 기업인들이 “시의 계획은 특정인을 위한 토지이용계획 변경 등 특혜 의혹이 짙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대상 구간 부지 소유자들이 수년 전부터 당초 공장용지 등 용도를 어기고 수 십 곳에 판매시설을 지어 운영해 오고 있습니다.

재생사업에 따라 이들 부지 용도가 복합시설용지로 바뀌면 사실상 시가 이들 판매시설을 양성화해 주는 셈이 된다는 것입니다.

이런 이유로 상평공단 내 토지 소유주와 입주 기업인들이 시의 재생사업 추진에 부정적인 의견을 내고 있습니다.

특히 시는 토지 소유주와 입주 기업인들이 동의하지 않으면 상평산단 재생사업을 원점에서 재검토키로 해 사업이 표류할 가능성이 큰 실정입니다.

3일 진주시 관계자는 “토지 소유주와 입주 기업인의 반대 의견이 많아 재생사업이 진척을 보지 못하고 있다”라며 “지역 경제인과 상평공단 재생사업에 대한 여론 수렴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