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삼천포화력 유해물질 방류 여부 조사

울산화력발전소가 유해물질을 바다에
방류해 파장이 일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경남 삼천포 화력발전소 등
전수 조사에 나섰습니다.

한국남동발전 삼천포본부는 지난해
10월까지 연간 66톤의 온배수 거품을
제거하는 소포제로 유해물질인,
디메틸폴리실록산을 사용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바다로 방류했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확인중이며, 정부의 전수
조사에 따르겠다고 해명했습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