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으로 보는 피란수도…부산서 학술 포럼

연표와 사진으로 피란수도 부산의 역할과 기능을 살펴볼 수 있는 학술 포럼이 부산에서 열립니다.

부산시와 부산발전연구원은 12일 오후 3시 동아대 석당박물관 세미나실에서 “연표와 사진으로 보는 피란수도”를 주제로 “피란수도 세계유산 포럼”을 엽니다.

주제발표는 김한근 부경대근대사료연구소 소장이 맡습니다.

이번 포럼은 피란수도 부산 유산을 유네스코 세계유산 잠정목록에 싣기 위한 것으로, 관련 전문가와 문화관광해설사, 연구관련자 등이 참여해 피란수도와 관련 연구성과를 공유하고자 마련됐습니다.

부산은 6·25전쟁 기간 1천23일 동안 대한민국 피란수도로 우리나라의 심장부로서 중추적 기능을 담당했습니다.

피란수도 부산은 유엔군을 파병한 최초의 국제전인 6·25전쟁을 거치면서 대한민국 체제와 동아시아의 평화를 지키는 최후의 보루 역할을 했습니다.

이번 포럼에서는 피란수도 당시 촬영된 사진과 연표를 통해 피란수도의 역할과 기능, 피란시절 생활상 등을 살펴보는 시간을 가집니다.

발제자인 김한근 소장은 각종 자료를 바탕으로 6·25전쟁 당시 부산이 어떤 모습으로 피란수도 역할과 기능을 했는지를 흥미진진하게 풀어갈 예정입니다.

주제발표 이후에는 참석자들과 자유토론도 합니다.

포럼에 참석하고자 하는 시민들은 사전신청(☎051-860-8769)하면 됩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