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 대침 맞으면 아픈 노인 걷는다…무면허 시술 적발

무릎 아픈 노인을 걷게 해주겠다며 경로당에서 무면허 침술 의료행위를 하고, 허가 없이 제조한 건강기능식품을 판매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부산 서부경찰서는 10일 의료법·건강기능식품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A씨와 B씨, C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A씨 등은 올해 5월 3일 오전 10시 부산 서구의 한 경로당에서 무릎이 아파서 걸을 수 없는 노인을 걷게 해주겠다며 길이 21㎝ 대침을 등에 꽂는 방법으로 노인을 상대로 무면허 시술을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씨는 등에 꽂는 대침 시술이 “무릎으로 마귀가 가는 길목을 차단한다”는 황당한 이야기로 홍보했습니다.

의료법 위반 등으로 전과 10범인 A씨는 이전에도 무면허 침술로 검거돼 1년간 집행유예를 받은 뒤 기간이 지나자 다시 무면허 의료행위를 했다고 경찰은 전했습니다.

A씨는 침은 공짜로 놔주는 대신 무허가로 제조한 가짜 건강기능식품인 프로폴리스를 1병(100㎖)당 12만원씩 노인에게 모두 5병을 팔았습니다.

A씨는 경기도 자택에서 벌꿀과 술을 만들 때 사용하는 주정을 혼합해 프로폴리스를 만든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B씨와 C씨는 사전에 경로당을 섭외하고 A씨의 무면허 의료행위를 방조한 혐의입니다.

경찰은 이들이 공모해 전국을 돌아다니며 무면허 의료행위를 한 것으로 보고 여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