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대병원 의료인프라 이란 구축 사업 추진

울산대학교병원은 현대산업개발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이란에 암센터 건립과 의료인프라 구축 사업을 추진 중이라고 11일 밝혔습니다.

울산대병원 측은 이란 사회안전국 소속 의사 3명으로 구성된 사업실사단을 초청했으며 실사단은 지난 8일부터 대학병원, 울산대, 울산시를 방문 중입니다.

실사단은 대학병원의 접수에서 진료까지 모든 서비스가 원스톱으로 이뤄지는 “임상 빅데이터 웨어하우스(Clinical Date Warehouse)” 등 IT시스템과 암 치료 특화교육 과정, 의료 장비 등을 살폈습니다.

실사단은 대학병원이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해 자체적으로 개발한 첨단 의료시스템과 교육 과정이 이란 의료 수준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된다는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1억 달러 규모인 이번 사업이 성사되면 지난 5월 박근혜 대통령의 이란 방문 이후 첫 국내 의료시스템의 수출 사례가 된다고 대학 측은 밝혔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