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 출근길 횡단보도 건너던 2명 승용차에 치여 숨져

11일 오전 7시 경남 양산시 어곡동 흥아타이어 앞 횡단보도에서 길을 건너던 회사원 2명이 회사원 A씨가 몰던 승용차에 치여 숨졌습니다.

두 사람은 같은 직장 동료로 이날 통근 차량에서 함께 내려 도로 맞은편 회사로 향하던 길이었습니다. 이 횡단보도는 신호등이 설치돼 있지 않은 곳입니다.

양산 시내에서 어곡동 방향으로 달리던 A씨는 앞서 1·2차선을 주행하던 차량 때문에 횡단보도를 건너던 2명을 미처 발견하지 못했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A 씨를 교통사고 처리특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사고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