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PK 의원 '지역 밀착형 민생법안' 봇물

{앵커:
부산경남 여야 의원들이 지역 현안과 관련된 법안을 집중적으로 내놓고있습니다.

지난 총선 이후 상향식 공천 등의 영향으로 무엇보다 '지역 관리'가 최대 과제로 부상했기 때문인데,
비판도 많습니다.

서울에서 김성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산 북강서갑의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의원은 1호 법안으로,'교육격차 해소법안'을 발의했습니다.

갈수록 심해지는 동-서부산간 교육불평등을 해소하자는 취지입니다.

교육격차해소 우선학교로 지정되면,전담교사와 보조인력이 배치되고 학교시설비 등이 지원됩니다.

{전재수/더불어민주당 의원(부산 북강서갑)/"부산 북구 교육을 바꿔서 대한민국에서 꿈을 키우고 자라나는 우리 아이들에게 공정한 교육기회가 주어지고…"}

박재호 의원은 탄저균 위험으로부터 부산 남구 주민 안전을 지키기 위해,주한미군의 주피터 프로그램 대응법안을 준비중입니다.

연제구의 김해영 의원은,지역구에 있는 부산지법 본원 위상 약화를 막기 위한 법안을 내놓았습니다.

부산경남 여당 의원들도,지역 밀착형 민생법안 발의에 적극적입니다.

농촌 4개 군가 지역구인 새누리당 엄용수 의원은 '농산물가격안정제 법안'을 발의했습니다.

지역 주력 생산품인 고추와 양파 등 채소류의 원활한 수급안정을 위한 것으로,역시 농심이 반영된 것입니다.

{엄용수/새누리당 의원(밀양의령함안창녕)/"적정 생산량의 농산물이 생산되고 유통되서 가격이 안정되는 이런 범정부적인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생각됩니다."}

윤한홍 의원은 인구 100만이 넘지만,광역시에 비해 차별받는 창원시 교통혼잡도 개선을 위한 법안을 내놓았습니다.

이밖에 김도읍 의원은 지역구인 부산 강서지역 화훼농가 지원을 위해 기부행위에서 화환을 제외하는 법안을 발의했습니다.

이들 지역구용 법안들에 대해 실제 국회 본회의 통과 보다,
유권자들에게 생색내기 용이라는
비판도 있습니다.

"지난 총선 이후 상향식 공천 등의 영향으로 지역 민심이 최대 과제로 부상하면서,지역밀착형 민생법안은 앞으로도 계속 봇물을 이룰 전망입니다.
서울에서 KNN 김성기입니다."

김성기 기자
  • 김성기 기자
  • skkim@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