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벌초하던 70대 열사병 추정 사망

어제(18)밤 11시반쯤
경남 진주시 지수면의 한 야산에서
71살 김모 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아들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경찰은 김 씨가 낮 시간대 벌초를
하다 열사병으로 쓰러져 심장마비로
사망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