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처럼 현금 수송 차량 경비원이 1억 돈가방 절도

영화처럼 현금 수송 차량 경비원이 1억 돈가방 절도

돈


현금 수송 차량 경비원들이 근무 차량에 실린 1억원이 든 가방을 훔쳐 달아났다 부산에서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기 광명경찰서는 특수절도 혐의로 A군 등 10대 2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현금수송차량 경비원인 이들은 지난 19일 오후 1시 반쯤 광명시 한국마사회 화상경마장 주변에 정차해둔 현금수송차량에서 1억 원이 든 현금 가방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다른 동료 1명과 함께 화상경마장 현금인출기에 현금을 입금하러 갔다가 다른 경비원들이 입금을 위해 자리를 비운 사이 현금 가방을 훔치는 방법으로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경찰은 A씨가 범행 후 KTX역으로 향하는 것을 확인하고 부산에 있는 A씨의 여자친구 주변에서 잠복하고 있다가 사건 발생 6시간 만에 붙잡았습니다.

이들은 인천에서 함께 거주하고 있으며 현금수송차량 경비원 업무를 시작한 지는 얼마 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또 두 명 모두 절도 전과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A씨는 경찰에서 “갑자기 일이 하기 싫고 돈이 필요해서 훔쳤다”고 진술했습니다.경찰 관계자는 “이들이 처음부터 돈을 훔칠 목적으로 현금수송차량 경비원 일을 시작했는지는 속단할 수 없다”고 말했으며 경찰은 이들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