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경남 양식장 폭염피해 150여만마리

연일 계속되는 폭염으로 경남일대 가두리 양식장 등에서 어류 폐사가 갈수록 늘어나고 있습니다.

경남도는 주말인 어제(20)까지 통영과 거제 고성 남해 등지에서 모두 백50여만마리의 어류가 폐사해 18억7천여만원의 재산피해가 난 것으로 집계했습니다.

양식업자들은 폐사한 어류가 여전히 물속에 있어 피해규모가 더 늘어날 것으로 보고있습니다.

특히 폭염에 따른 수온이 28도를 넘기는데다 조만간 적조 발생도 우려되고 있어 남해안 양식장 어류의 피해가 눈덩이 처럼 불어날 우려가 제기되고 있습니다.

진재운 기자
  • 진재운 기자
  • spring@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