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이메일 해킹' 무역사기로 수억 챙겨

경남 김해서부경찰서는
기업 이메일을 해킹해 2억원 가량을
빼돌린 혐의로 54살 안모 씨를 구속하고 51살 박모 씨를 불구속입건했습니다.

이들은 지난 6월 김해의 모 선박수리업체와 인도네시아 모 업체 사이의
거래정보를 해킹한 뒤 허위 송금계좌를 전송해 돈을 챙기는 수법으로
우리돈 약 2억원 상당의 달러를
입금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국제공조를 통해 해킹에 가담한 말레이시아인 63살 A 씨를 계속
쫓고 있습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