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 보안관리자, 수백억 외화반출 가담

경기남부경찰청은
수백억원의 외화 밀반출에 가담한
혐의로 김해공항 보안 관리자
49살 정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정 씨는 지난 3월부터 5달동안
환전업자 38살 장모 씨 일당이
217차례에 걸쳐 410억원 상당의
외화를 밀반출할 수 있도록
공항검색대를 안전하게 통과시켜주고
모두 7차례에 걸쳐 2천 1백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황보람 기자
  • 황보람 기자
  • lhwangb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