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려진 동굴이 관광지로…울산 남산동굴피아 연말 준공

울산시 남구는 남산 자락에 방치된 동굴들을 새로운 볼거리로 조성하는 “남산동굴피아 조성사업”을 연말까지 완료한다고 1일 밝혔습니다.

남산 자락에는 각각 길이 60m, 42m, 62m, 16m짜리 동굴 4개가 있습니다.

일제강점기 때 보급물자 창고 등의 용도로 사용된 것으로 추정되는 이들 동굴은 내부 공간이 협소해 활용도를 찾기 어려웠습니다.

남구는 동굴을 체험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해 지난해 8월부터 내부 정비, 동굴 연결 통로박스 설치, 태화강으로 이어지는 지하연결로 설치 등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특히 동굴 내부공간 조성을 위해 전문가, 주민대표 등으로 구성된 사업추진협의체, 정책자문단 등으로부터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있습니다.

60m짜리 1동굴은 일제강점기와 지역 역사를 소개하고 학습하는 공간으로, 42m와 62m짜리인 2·3동굴은 지역 자연과 문화를 주제로 한 공간으로 각각 꾸며질 전망입니다. 16m짜리 4동굴은 여름철 공포체험 등 계절별로 주제를 달리하는 이벤트 공간으로 활용될 것으로 보입니다.

남구는 2동굴과 3동굴을 연결하는 지하광장에는 소규모 공연장, 전시시설 등을 조성해 시민 휴식공간으로 제공한다는 방침입니다.

남산동굴피아 조성사업은 불법 건축물이 방치돼 있던 수변공간 1만9천800㎡에 인공폭포와 만남의 광장 등 설치하고 동굴을 정비, 시민 휴식공간으로 조성하는 것이다. 사업비는 150억원이 투입되며, 12월 완공 예정입니다.

동굴은 최근 대통령이 휴가지로 방문한 태화강 십리대숲 건너편에 위치해 연계 관광지로 활용될 전망입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