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신항 래싱업체 작업복귀…한진 선박들 오후에 접안

밀린 대금 지급을 요구하며 작업을 거부해온 부산신항 래싱업체 3곳이 2일 작업에 복귀하기로 했습니다.

이에따라 부산 외항에서 대기 중인 한진저머니호 등이 오후 4시부터 순차적으로 신항 한진터미널에 접안해 하역작업을 할 예정입니다.

부산해양수산청과 부산항만공사, 관련 업체들은 이날 오전 대책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습니다.

래싱업체들은 그동안 받지 못한 16억여원 가운데 7일 지급해야 하는 항운노조원 임금 5억5천만원이라도 달라며 1일 0시부터 작업을 거부, 한진해운 배들이 접안하지 못했습니다.

선박에 실린 컨테이너들이 움직이지 않도록 고정하는 래싱작업이 안되면 하역작업이 아예 불가능한 때문입니다.

항만당국은 수출입화물의 수송 차질을 최소화하고 항운노조원들의 임금이 미수금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사정을 고려해 항만공사가 항운노조원들의 8월분 임금을 노조에 직접 지급하기로 해 사태를 풀었습니다.

조승환 부산해수청장은 “일용직이나 다름없는 노조원들의 임금이라는 불가피한 사정을 고려한 특단의 조처”라고 설명했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