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노조, 임금피크제 확대 철회 내부 저평가에 반박

현대자동차 노조가 올해 임금협상에서 마지막까지 쟁점이었던 회사의 임금피크제 확대안을 철회시킨 데 대해 일부 현장노동조직이 성과를 깎아내리자 반박하고 나섰습니다.

현대차는 올 임협에서 노조에 강력하게 요구했던 임금피크제 확대를 막판에 철회했습니다. 회사는 현재 만 59세 임금 동결, 만 60세 10% 삭감하는 임금피크제를 59세와 60세 임금 각각 10% 삭감하자고 요구했습니다.

노조는 파업투쟁과 함께 “정년연장 없이는 받아들일 수 없다”고 거부했습니다.

회사는 윤갑한 사장이 “노조가 임금피크 확대요구안을 수용하지 않으면 임금협상 합의는 없다”고 할 정도로 강경한 입장이었으나 늘어나는 생산피해와 대외 신인도 하락 등을 고려해 한발 물러났습니다.

노조 집행부로서는 조합원들에게 “강경 투쟁으로 임금피크제를 철회시켰다”고 할 만한 성과인 셈입니다.

그러나 집행부를 견제하는 일부 현장노동조직이 잠정합의안이 부결되자 이 같은 성과를 깎아내렸습니다. 노노갈등의 한 단면입니다.

한 노동조직은 “노측 교섭단이 임금피크제 철회를 조건으로 제시한 회사의 형편없는 안을 받아들였지만 조합원은 속지 않았다”며 “80%에 육박하는 반대로 잠정합의안이 부결된 원인은 임금피크제 때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대해 노조 집행부는 곧바로 반박했습니다.

집행부는 “임금피크제 완전철폐 시빗거리 아니다”는 제목의 글에서 “올해 임협은 임금피크제 확대를 놓고 사측과 벌인 큰 싸움이었다”며 “조합원의 단결투쟁 때문에 사측이 임금피크제 확대를 더이상 논의하지 않게됐다”고 밝혔습니다.

또 “현대차 노사협상 결과는 그룹 계열사에도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임금피크제 확대가 결정됐다면 모든 계열사에서도 적용됐을 것”이라며 “이런 측면에서 임금피크제는 중요한 사안이었다”고 평가했습니다.

이어 “임금인상액이 적은 것 때문에 임금피크제 확대를 막아낸 것을 깎아내리면 안된다”고 강조했습니다.

노조는 소식지 “쟁의대책위원회 속보”를 통해 “30대 그룹 주요계열사 378곳 가운데 올해 81.5%가 임금피크제를 시행하고, 56세부터 적용하는 곳도 37.5%에 달한다”는 고용노동부 발표까지 2일 소개했습니다.

노조는 잠정합의안 부결 이후 집행부 회의, 현장 순회, 운영위원회 간담회 등을 통해 조합원 의견을 수렴한 요구안을 만들어 재교섭에서 나설 예정입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