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 괴사 치료 말초신경병증연구센터 문 열어

동아대에 당뇨로 말미암은 신경 괴사 등 말초신경 관련 질환을 연구하는 전문의료 센터가 문을 열었습니다.

동아대는 지난 2일 구덕캠퍼스 의과대학 연구동 4층에 “말초신경병증연구센터” 개소식을 열고 본격 연구활동에 들어갔다고 5일 밝혔습니다.

이 곳 센터는 당뇨성 피부 괴사 등 후천성 말초신경 질환을 전문적으로 연구합니다.

미토콘트리아 이미징 시스템, 염증성 말초신경병증 진단마커 개발을 위한 자가항체 분석시스템 등 뛰어난 연구시스템을 갖추고 있습니다.

센터는 30억원을 들여 멀티레이저 유세포분석기, 항체어레이 시스템, 다중광자 공초점현미경 등 최신 의과학 실험장비를 구축했습니다.

센터 연구 인력만 75명에 이릅니다.

동아대 말초신경병증연구센터는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연구재단에서 주관하는 2016선도연구센터지원사업의 기초의과학(MRC)분야에 선정되면서 문을 열었습니다.

말초신경병증을 전문적으로 연구하는 센터가 설립되기는 이번이 국내 처음입니다.

정부, 지자체, 제약회사 등은 올해부터 앞으로 7년간 연구비 70억원과 운영비 40억을 지원합니다.

박환태 센터장은 “국내에 당뇨성 말초신경 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가 30만명에 이르고 있지만 아직 정확한 원인 규명은 물론 치료법을 개발하지 못하고 있다”며 “센터는 말초신경병증 환자들을 병태생리학적으로 진단하고 효과적인 치료법을 개발하는 데 연구를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