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새누리, 당정협의회 갖고 현안해결 모색

부산시와 새누리당 부산시당은 6일 오전 11시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 회의실에서 당면한 현안사업과 내년 국비 확보 대책을 논의하기 위한 당정협의회를 가집니다.

부산시와 새누리당 부산시당은 해마다 국비확보 시즌에 당정회의를 열어 당정간의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등 공동 대응 방안을 마련해왔습니다.

올해는 정부예산안이 400조원을 넘는 슈퍼예산인 점을 감안 국비확보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습니다.

이번 당정협의회에서는 한진해운 법정관리 신청 여파와 관련한 조선·해운산업 위기 극복 대책, 2030 부산등록엑스포 유치 등 당면 현안사업에 대한 깊이있는 논의가 이뤄질 예정입니다.

또 해운보증기구 출자, 도시철도 노후시설 개선 지원 등 2017년도 주요사업의 국비확보 방안에 대해서도 토의와 대책을 논의합니다.

부산시 관계자는 “내년 정부예산안의 부산시 국비규모는 총 3조1천280억원으로 전년 대비 972억원 늘었다”며 “하지만 정부안에서 빠진 내년 국비사업에 대해 국회 심의 과정에서 반드시 반영될 수 있도록 지역 정치권과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