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해운 사태, 예선업체에도 불똥…미수금 회수 불투명

한진해운의 법정관리(기업회생 절차) 여파가 국내 산업 전반으로 확산하는 가운데 중소 예선업체의 재정 상태에도 어려움을 주고 있습니다.

6일 한국예선업협동조합에 따르면 한진해운 법정관리로 국내 중소 예선업체들의 미수금 회수가 불투명해졌습니다.

전국 항만 8개 업체가 한진해운에 예선 서비스를 제공하고도 받지 못한 미수금이 총 17억원 수준으로 집계됐습니다.

이중 주요 항만 지역인 부산의 업체들이 받지 못한 금액은 12억원 정도로 전체 미수 금액의 70.5% 수준입니다.

예선이란 한진해운 등 대형 선박이 안전하게 부두에 접안 또는 이안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선박입니다.

예선업협동조합 관계자는 “미수금 17억원이면 작은 금액처럼 느낄지 모르지만 중소 예선 업체들의 재정상태를 고려하면 적잖은 타격을 준다”며 “더 큰 문제는 한진에서 예선 서비스를 요청하면 한진 선박을 통해 원자재를 수입하는 국내 업체의 사정 등을 고려해 거부할 수 없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미수금이 있는데도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서비스를 제공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