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아들 혼자 둘 수 없어…안타까운 父子 사망

{앵커:
아버지와 어린 아들이 타고 있던 트럭이 화물차를 들이받아 모두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트럭 운전자인 아버지는 평소 혼자 키우던 장애아들을 차에 태우고 다니며
공사장 일을 해 온 것으로 전해져
더욱 안타까움을 사고 있습니다.

이태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1톤 트럭이 25톤 화물차 뒷부분을
들이받고 멈춰서있습니다.

오늘(6) 새벽 1시 50분쯤
부산 사상구의 한 도로에서
47살 A씨가 몰던 1톤 트럭이
정차돼있던 25톤 화물차를
들이 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운전자 A씨와
조수석에 타고 있던
8살난 아들이 함께 숨졌습니다.

{정우원/부산 사상경찰서 교통조사계장/”근처에 25톤 탑차가 물건을 납품하러 잠시 주차한 사이에 1톤 트럭이 뒤에서 충격한 사고입니다.”}

A씨는 6개월전부터
뇌병변 장애를 앓고 있는 아들을
홀로 키워왔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아들이 학교를 마치면
돌봐줄 사람이 없어
A씨가 아들을 차에 태우고 다니며
공사장 일을 했던 것으로 전해져
더욱 안타까움을 사고 있습니다.

“A씨 부자가 타고 있던 1톤 트럭입니다. 한 눈에 봐도 사고 충격이
얼마나 컸는지 알 수 있는데요.

하지만 A씨 부자가 새벽시간
어디로 가고 있었는지는 아직 확인이 되지 않고 있습니다.”

경찰은 부자를 죽음으로 몰고간
안타까운 사고의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NN 이태훈입니다.

이태훈 기자
  • 이태훈 기자
  • lth4101@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