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3.3㎡당 아파트 매매가 1천45만원…전세는 807만원

부산지역 아파트값이 거래 감소에도 큰 폭 뛴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8일 동남지방통계청이 발표한 “2016년 상반기 부산시 아파트 거래 특성 분석 자료”를 보면 올해 상반기 부산지역 아파트 거래 건수는 2015년 상반기보다 6천100건 줄어든 3만8천200건으로 집계됐습니다.

전체 거래 건수 중 매매가 60.9%인 2만3천200건, 전세가 22.4%인 8천600건, 월세가 16.7%인 6천400건을 차지했습니다.

2015년 상반기와 비교해 매매 비율은 3.3%포인트 감소했고, 전세와 월세 비율은 각각 2.6%포인트와 0.7%포인트 증가했습니다.

규모별(매매, 전세, 월세)로 보면 전용면적 60㎡ 이하가 1만6천600건으로 가장 많고, 60㎡ 초과∼85㎡ 이하 1만5천800건, 85㎡ 초과 5천700건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3.3㎡당 매매금액은 1천45만원으로 2015년 상반기보다 29만원, 전세는 807만원으로 29만원 상승했습니다.

규모별 3.3㎡당 매매금액은 60㎡ 이하가 1천6만원, 60㎡ 초과∼85㎡ 이하 1천47만원, 85㎡ 초과는 1천133만원으로 조사됐습니다.

3.3㎡당 전세금액은 60㎡ 이하 797만원, 60㎡ 초과∼85㎡ 이하 806만원, 85㎡ 초과 832만원으로 나타났습니다.

3.3㎡당 전체 매매금액이 가장 높은 지역은 수영구(1천299만원), 3.3㎡당 전세금액이 가장 높은 지역은 해운대구(957만원)였습니다.

올해 상반기 아파트 거래가 가장 많은 지역은 해운대구(6천328건)였다. 다음은 부산진구(4천540건), 북구(4천234건) 순이었습니다.

경남지역 올해 상반기 아파트 전체 거래 건수는 2만9천건으로, 매매 58.0%, 전세 24.0%, 월세 18.0%로 나타났습니다.

2015년 하반기와 비교해 매매비율은 5.4%포인트 감소했고, 전세와 월세는 각각 3.7%포인트, 1.7%포인트 증가했습니다.

3.3㎡당 전체 매매금액은 792만원, 전세는 695만원으로 조사됐습니다.

울산지역 상반기 아파트 전체 거래 건수는 1만1천400건으로, 매매 60.3%, 전세 25.3%, 월세 14.4%로 조사됐습니다.

3.3㎡당 전체 매매금액은 993만원, 전세는 746만원이었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