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억년 전 도마뱀 발자국 화석이 우리나라에…세계 첫 발견

중생대 백악기의 도마뱀 발자국 화석이 세계에서 처음으로 우리나라에서 나왔습니다.

발자국을 남긴 도마뱀은 새로운 종으로 규명돼 “한국에서 발견된 새로운 종류의 도마뱀”이라는 뜻의 “네오사우로이데스 코리아엔시스”(Neosauroides koreaensis)로 명명됐습니다.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는 경남 남해 가인리 화석산지(천연기념물 제499호)에서 발견된 화석을 한국·미국·스페인·중국 등 4개국 공동 연구팀이 분석한 결과, 세계 최초의 중생대 백악기 도마뱀 발자국 화석으로 확인했다고 8일 밝혔습니다.

이 화석이 나온 지층은 약 1억년 전후에 경상도 지역에 쌓인 퇴적층인 “함안층”으로, 지금까지 함안층에서는 공룡, 익룡, 새 등 다양한 동물의 발자국 화석이 발견됐습니다.

중생대는 트라이아스기(삼첩기, 2억5천만년 전∼2억130만년 전), 쥐라기(2억130만년 전∼1억4천500만년 전), 백악기(1억4천500만년 전∼6천600만년 전) 등 세 시기로 나뉩니다.

세계적으로 중생대 도마뱀 발자국 화석은 트라이아스기의 “린코사우로이데스”(Rhynchosauroides)만 존재가 알려진 상태입니다.

남해의 도마뱀 발자국 화석은 지난 2013년 2월 김경수 진주교대 교수가 이끄는 지구과학교사연구회의 지질 답사 과정에서 발견됐으며, 앞발자국 8개와 뒷발자국 1개가 찍혀 있습니다.

이 화석은 린코사우로이데스의 발자국과는 형태가 크게 다른 반면, 미국과 멕시코 서부에 사는 현생 도마뱀인 “산쑥도마뱀”(Sceloporus graciosus)의 발자국과 비슷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국립문화재연구소 관계자는 “중생대 백악기 도마뱀 발자국 화석이 희귀한 이유는 쥐라기 이후 도마뱀의 서식지가 해안가와 호숫가에서 육지 안쪽으로 이동했기 때문으로 추정된다”며 “약 1억년 전에는 남해 가인리가 커다란 호숫가의 가장자리였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도마뱀 발자국 화석의 발견으로 중생대 백악기에 우리나라에서 다양한 척추동물이 살았다는 점이 또다시 입증됐다”면서 “내년 상반기에 국립문화재연구소 천연기념물센터 전시관에서 화석을 공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남해 도마뱀 발자국 화석에 대한 연구 결과는 과학기술논문인용색인(SCI)급 학술지인 “백악기 연구”(Cretaceous Research)의 8월 26일자 온라인호에 게재됐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