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보 전원 사퇴…합천군의회 부의장 보궐선거 연기

경남 합천군의회 제7대 후반기 부의장 보궐선거가 후보 전원 사퇴로 미뤄졌습니다.

합천군의회는 8일 열린 제212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부의장 보궐선거를 진행할 예정이었습니다.

부의장 출마를 선언한 후보는 박안나(61·여·새누리), 최정옥(60·여·새누리), 조삼술(65·새누리), 박중무(63·새무리) 의원 등 모두 4명이었습니다.

그러나 이들 의원은 갑작스럽게 전원 사퇴를 결정했습니다.

이에 따라 부의장은 당분간 계속 공석으로 남게 됐습니다.

부의장 보궐선거는 추석 이후 열릴 다음 임시회 때 다시 열기로 했습니다.

후보에 출마했다 사퇴한 한 의원은 “후보를 한 번 더 조정해서 (보궐선거를) 하기로 했다”며 “내부적으로 (후보를) 합의를 해서 했으면 했는데 이번에는 그게 안 돼서 전원 사퇴를 결정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보궐선거는 이창균(58) 전 7대 후반기 부의장이 지난달 초 교통사고로 사망함에 따라 마련됐습니다.

합천군의회는 이날 본회의에서 배지 등에 쓰이는 한자 “議”을 “의회”로 바꿔 사용한다는 내용이 담긴 “합천군의회 휘장, 기와 의원 배지에 관한 규칙 일부 개정규칙 안” 등을 가결했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