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오공균 전 한국선급 회장 2심서 실형

한국선급 비리의 핵심 인물로 지목돼
1심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았던
오공균 전 한국선급 회장이
항소심에서 실형을 선고 받았습니다.

부산고등법원 형사합의1부는
공용서류 손상과 업무상 횡령,
업무상 배임 등의 혐의로 기소된
오 전 회장의 항소심에서
1심 재판부가 무죄를 선고한
업무상 배임 혐의를 유죄로 판단해
벌금 1천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 징역 10개월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오 전 회장이 직위를
이용해 비영리 사단법인인 한국선급의 재산을 침해한 점에서 실형 선고가
불가피하다"며 양형 이유를 밝혔습니다.

황보람 기자
  • 황보람 기자
  • lhwangb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