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수 중국산 해삼종묘 국내산과 섞어 지자체에 납품

중국산 해삼종묘를 밀수해 국산으로 둔갑시킨 다음 국고 보조사업에 납품해 거액을 챙긴 일당이 적발됐습니다.

경남경찰청 해양범죄수사계는 관세법 위반 등 혐의로 밀수 총책 A등 3명을 구속하고 B등 9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2일 밝혔습니다.

경남·전남 등지에서 해삼종묘 양식업을 하는 A는 2015년 12월부터 지난 4월 말까지 16차례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중국산 해삼종묘 78만여 마리(1천320㎏가량), 시가 1천880만원 상당을 밀수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와 공모해 운반을 담당한 C는 중국 현지에서 전직 공안 출신 D의 도움을 받아 B등과 조를 이뤄 1명당 한 번에 최대 46㎏가량씩 중국산 해삼종묘를 캐리어·배낭에 넣고 입국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A는 밀수한 해삼종묘를 본인 운영 양식장에 들여 놓고 국내산과 섞어 보관하면서 모두 국내산으로 속여 경남 남해·전남 완도군에 납품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그는 당시 두 자치단체에서 시행한 해삼 방류사업 사업비를 추가로 따내려고 친척 명의로 따로 수산업체를 개설하기도 했다고 경찰은 설명했습니다.

A가 밀수한 해삼종묘를 국내산과 섞어 납품해 챙긴 사업비는 4억5천400만원에 이른다고 경찰은 덧붙였습니다.

특히 운반책 C의 집에서는 중국산 전복류와 키조개 종패에 대한 밀수 계획서가 발견돼 경찰이 압수하기도 했습니다. 다만 실제 범행으로는 아직 이어지지 않은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A가 밀수 과정에서 공무원 등과 유착 관계가 있었는지를 포함해 여죄 유무 등을 수사하고 있습니다.

경찰 측은 “총책인 A는 범행을 부인하고 있지만 함께 입건된 나머지 사람들은 범행을 인정했다”고 말했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