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여름 전 국민이 한 번은 부산 바다에 풍덩

올여름 우리나라 국민 수에 해당하는 4천700여만 명이 부산 해수욕장을 방문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부산시는 6월 1일 해운대·송정 해수욕장 개장부터 9월 10일 광안리·송도 해수욕장 폐장까지 모두 102일간 부산지역 여름 해수욕장을 운영한 결과 4천682만670명의 피서객이 다녀간 것으로 집계됐다고 12일 밝혔습니다.

이는 지난해 4천620만2천600명보다 61만8천70명(1.3%) 늘어난 수치입니다.

해수욕장별로는 해운대 1천458만7천 명(전년 대비 9% 감소), 광안리 1천195만6천 명(9% 감소), 송도 948만 명(26% 증가), 다대포 567만 명(31% 증가), 송정 446만7천 명(5% 감소), 임랑 37만170명(89% 증가), 일광 29만500명(17% 증가)의 순입니다.

여름 해수욕장 시즌 부산 119수상구조대는 수영 미숙 등으로 물에 빠진 해수욕객 459명을 구조하고, 다친 피서객 1천766명을 응급 치료했습니다.

올해는 특히 폭염으로 인한 수온 상승으로 해파리가 증가하면서 해파리 쏘임 피해자도 433명으로 지난해 121명보다 크게 늘었습니다.

올해 부산 해수욕장은 특색있는 즐길거리 개발에 나서 해운대 해수욕장의 경우 야경을 보며 해수욕을 즐기는 야간 해수욕장을 운영했고, 책 읽는 바다 카페, 길이 150m의 워터 슬라이드 등도 새로 선보였습니다.

광안리 해수욕장은 트램펄린과 해상 슬라이드, 시소 슬라이드, 수중 경기장 등 놀이기구 4종 세트를 처음 도입했습니다.

다대포 해수욕장에서는 물줄기가 55m까지 치솟는 “꿈의 낙조분수”와 해변공원, 생태 탐방로 등이 인기를 끌면서 역대 최다 피서객 기록을 갈아치웠습니다.

송도 해수욕장 역시 바다 위에 365m 길이의 구름 산책로와 해상 다이빙대로 피서객에게 다양한 즐길거리를 제공했습니다.

부산시 관계자는 “2016년 뜨거웠던 부산의 여름 바다는 막을 내렸지만, 앞으로 해수욕장 특성에 맞는 관광 프로그램과 해양레포츠를 개발해 4계절 즐길 수 있는 부산 바다를 만들겠다”고 말했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