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국제영화제 뉴 커런츠 심사위원장에 술레이만 시세

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아시아영화 경쟁 부문인 “뉴 커런츠”를 심사할 5인의 심사위원이 확정됐습니다.

BIFF 사무국은 올해 뉴 커런츠 부문 심사위원장으로 아프리카 말리의 술레이만 시세 감독을 비롯해 5명의 심사위원을 확정했다고 12일 밝혔습니다.

술레이만 시세는 현존하는 가장 영향력 있는 아프리카 감독입니다. 그는 콩고의 독립운동가 파트리스 루뭄바의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로 영화계에 입문했습니다.

이후 말리 사회에 경종을 울리는 문제작들을 주로 연출한 그는 정부의 탄압 속에서도 “밝음”(1987)으로 아프리카 영화 최초로 칸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돼 심사위원특별상을 받았습니다.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인종차별정책인 아파르트헤이트를 다룬 “시간”(1995)을 비롯해 최근 연출한 “집”(2015)이 칸영화제에 초청되면서 아프리카 영화계를 대표하는 거장 감독으로 자리매김했습니다.

1996년과 2006년에 칸영화제 심사위원, 1996년에는 베니스국제영화제 심사위원을 지냈습니다.

심사위원으로는 인도 영화계를 대표하는 구니트 몽가, 로테르담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인 베로 바이어, 개막작 “춘몽” 의 장률 감독, 이란 최고의 촬영 감독인 마하무드 칼라리가 선정됐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